[화보] 데뷔 1주년 맞은 엑신(X:IN) 화보 공개

2024-04-15



국내를 넘어 세계로 빛날 걸그룹 엑신(X:IN)과 bnt가 만났다.



5인조 다국적 걸그룹 엑신은 리더 이샤와 니즈, 노바, 한나, 아리아로 구성되어 개개인의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 한 팀으로 잘 짜인 합까지 자랑해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리고 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데뷔 1주년을 맞은 그들의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 등을 들어볼 수 있었는데.


먼저 엑신에게 최근 근황을 물었더니 리더 이샤는 “미니 앨범 2집 ‘THE REAL’ 음악방송 활동을 마무리를 하고 뒤이은 스케줄들을 하고 있다. 4월, 5월에 촬영과 공연들이 잡혀있어 팬분들을 많이 만나 뵐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자신은 팀에서 어떤 역할인 것 같은지 묻자 한나는 “춤을 맡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엑신의 개그맨으로 예능담당이다”라고 밝혔고, 노바는 “댄스, 랩을 맡고 있고 팀에서 고양이를 맡고 있다. 같이 놀고 싶으면 함께 있고 혼자 있는 시간도 필요해서 멤버들이 고양이 같은 성격이라 말한다”라고 답했다.


엑신만의 차별화된 매력에 대한 질문에 이샤는 “우리가 아무래도 인도에서 온 아리아도 있고 러시아에서 온 노바도 있다 보니 사실 흔하게 볼 수 있는 조합은 아니지 않냐. 그래서 우리만의 색깔을 다채롭게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같이 얘기하다 보면 음악적으로 비슷한 부분도 많고 또 다른 부분에 있어서는 서로 교류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아 무대 할 때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 보시는 분들도 다양한 매력을 느끼실 수 있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나는 “개인적으로 다른 팀들에 비해 퍼포먼스 부분에서 강하다고 생각한다. 무대 위에서 에너지가 넘치고 ‘저런 퍼포먼스를 하는 걸그룹도 있구나’라는 걸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아서 이 부분이 우리만의 차별화된 것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라고 꼽았다.



2024년 4월 11일, 1주년을 맞이한 엑신. 이에 대해 니즈는 “사실 나와 한나는 중간에 합류하게 돼 데뷔일로 따지면 1주년이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하나이고, 짧은 시간이지만 그만큼 많은 일이 있었고, 깊은 마음을 나눴기 때문에 1주년이라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 아무래도 데뷔 직후 일 때보다는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이 더 많아졌으니까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고 책임감도 더 생기는 것 같다. 멤버들끼리 같이 모여서 ‘열심히 연습도 하고 잘 관리해서 슈퍼스타가 되자’라고 얘기를 하기도 했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5인조 다국적 걸그룹, 아리아와 노바의 한국어가 수준급인데 함께 지내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는지 묻자 아리아는 “내가 언니들한테 한국말로 잔소리를 하면 언니들이 ‘괜히 한국말 가르쳐줬나? 너무 많이 늘었는데? 위험한데?’라고 장난칠 때 스스로도 ‘진짜 한국말 많이 늘었구나’라고 느낀다. 그리고 가족과 통화할 때 한국어로 먼저 생각날 때가 있다. 요즘 심각하게 한국어만 잘 붙는다. 어제도 전화하는데 말을 잘 못하는 게 느껴져서 ‘잠시만, 좀 있다가 전화할게’하고 끊었다”라며 미소 지었다.


또한 노바는 자신도 똑같다고 밝히며 “러시아어와 한국어가 어순이 다르지 않나. 최근에 엄마랑 얘기를 했을 때 머릿속에서 한국어로 생각 드는 대로 러시아어로 말해서 너무 어색한 말이 나오게 되더라. 엄마가 ‘뭐라고? 무슨 말이야? 너 왜 그래?’라고 말하셔서 엄마한테 미안하다고 한국어로 생각하고 있다 했었다. 아리아랑도 대화할 때 영어 중간중간 한글을 섞어서 얘기하고 있는데 서로 다 알아듣고 원활한 소통을 하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도전해 보고 싶은 음악 장르나 콘셉트에 대해 니즈는 “나는 귀여운 콘셉트 해보고 싶었는데 멤버들이랑 같이 하는 걸 생각했을 땐 살짝 청순하고 몽환적이고 신비스러우면서 너무 귀엽지 않은 콘셉트 해보고 싶다. 예를 들면 ‘오마이걸-클로저’같이. 아까 말씀드렸듯이 고음역대 야리야리한 목소리를 잘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아 한번 해보면 좋겠다”라고 말했으며, 한나는 “청량, 청순한 콘셉트를 해보고 싶다. 내 이미지가 그쪽에 더 부합한다고 생각했고 세고 다크한 것보다 밝은 콘셉트가 더 잘 어울리는 편이라 연습생 때부터 ‘내가 어떤 팀에 들어가면 청순한 콘셉트의 팀에 들어가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엄청 많이 했었다”라고 설명했다.


롤모델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이샤는 “효린 선배님 노래도 너무 잘하시고 무대 위에서 너무 멋있어서 좋아했었는데 기회가 돼서 콘서트를 갔다 적이 있다. 무대를 눈앞에서 보니 ‘홀린다’라는 표현밖에 생각 안 날 정도로 멋있으셨다. 그리고 인터뷰에서 얘기하시는 마인드에서 닮고 싶은 부분도 많다”라며 존경심을 표했다.


멤버들에게 본인이 바라본 자신은 어떤 사람인지 묻자 노바는 “혼자 있는 시간도 필요한데 같이 있는 분위기엔 또 멤버들끼리도 잘 놀고, 진지한 대화하는 것도 너무 좋다. 일 할 때도 열심히 하고 책임감도 많아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는데 그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을 열심히 찾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혔고, 아리아는 “인도에서 한국까지 와서 이렇게 대단한 도전을 하고 있기 때문에 나는 열정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니즈는 “MAMA 시상식 무대나 연말 무대에 매년 섰으면 좋겠다. 우리가 하고 싶은 콘셉트도 다르고 잘하는 부분과 장르가 다르기도 하다. 시상식 무대는 편곡을 한다거나 특별 무대를 많이 꾸미니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효주 기자 hhz@bntnews.co.kr